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이 31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를 포함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의 재산은 모두 20억원을 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게재한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을 보면 이 총재가 작년 말 신고한 재산총액은 31억5천272만원으로 한 해 전보다 4억3천872만원 늘었다.

이 총재는 예금이 2억3천48만원 늘었고 강남구 아파트 등 건물 가액도 2억900만원 증가했다.

[재산공개] 이주열 총재 재산은 32억원…1년 새 4억원 넘게 늘어

금통위원 중에서는 신인석 위원 재산이 81억7천44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신 위원의 재산은 1년 전보다 6억1천530만원 늘어났다.

서울 용산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가액이 13억2천400만원 뛰며 재산이 불어났다.

다만 주식 등 유가증권은 2억6천27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7천628만원 줄었다.

신 위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택임대 채무도 11억5천만원 생겨났다.

신 위원 다음으로는 임지원 위원의 재산이 79억2천357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임 위원의 재산은 1년 동안 1억6천536만원 늘었다.

임 위원은 용산구 아파트 가액이 증가했다.

고승범 위원의 재산은 42억8천808만원으로 1년 새 3억5천654만원 증가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있는 아파트 가액이 9천200만원 올랐고, 전북 군산에 있는 토지 가액도 불어났다.

조동철 위원 재산은 40억5천896만원으로 4억3천592만원 늘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아파트를 포함한 건물 가액이 2억2천904만원 커졌다.

이일형 위원은 34억6천777만원으로 3억8천183만원 커졌다.

이일형 위원은 예금이 3억2천293만원 늘어났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의 재산은 1억7천734만원 늘어난 22억6천7만원이었다.

본인 소유의 서울 강동구 소재 단독주택 가액이 6천900만원 늘어났다.

금통위원들의 재산은 다른 공직자들과 비교해보면 많은 편이다.

재산공개 대상자 1천865명의 평균 신고재산은 13억300만원으로 금통위원 평균보다 30억원 이상 적다.

재산을 20억원 이상 보유한 대상자는 그중 17.9%였는데 금통위원이 전원 해당됐다.

5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한 경우는 4.7%에 불과했는데 금통위원 중에서는 신인석 위원이 포함됐다.

한편 장호현 한은 감사의 재산은 21억2천10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9천244만원 늘었다.

[재산공개] 이주열 총재 재산은 32억원…1년 새 4억원 넘게 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