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고 나온 가수 김건모씨(52)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고 나온 가수 김건모씨(52)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씨(52)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이 수사에 나선지 108일 만이다.

25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 김씨를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 지난해 12월 여성 A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김씨의 소속사 건음기획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고소했다. 지난 1월15일 김씨는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12시간에 걸쳐 피의자 조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김씨는 “경찰에서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