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코로나19 극복위해 임직원 60명 급여 5∼30% 반납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이사장 등 처장급 이상 임직원 60명이 4개월간 월 급여의 5∼30%를 반납한다고 밝혔다.

이사장과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의 30%, 본사 실(단)장·지역 본부장은 10%, 처장은 5%를 반납한다.

공단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임금 반납액 1억4천만원을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상반기 예산 조기 집행, 국유재산 사용료 감면, 화훼농가 살리기 등 다양한 지원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동참한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상인과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