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화성시 거주 27세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시흥시 어린이집 보육교사, 안산서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에 따라 안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화성시 새솔동에 거주하며 시흥시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일하는 A씨는 지난 15일 저녁부터 경미한 증상을 보이다가 24일 안산시 단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시흥시는 A씨가 보육교사로 근무 중인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미래키움어린이집'에 대한 방역 소독을 하고 일시 폐쇄했다.

이 어린이집은 지난달 24일부터 휴원 중이며, 그동안 긴급 보육만 해 왔다.

안산시와 화성시, 시흥시 보건당국은 A씨의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 현황, 감염 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