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제주 관광산업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관광업체 노동자들이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 관광업체 노동자 "코로나19 위기 지원대책 마련하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이하 관광노조)은 25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용불안과 생계위협에 내몰린 제주관광산업 노동자를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제주도에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도내 관광서비스업 노동자들은 하루아침에 임금이 삭감되거나 부당해고에 내몰리고 있다.

또한 노동법을 무시한 채 부당하게 무급휴직, 연차사용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금은 중앙정부, 지방정부든 모두가 함께 합심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즉각 관광산업 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광사업주에게도 일침을 가했다.

이들은 "호황일 땐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을 강요하고, 경기불황일 땐 일자리와 임금을 위협하는 방식으로는 제주도 관광산업의 지속가능성은 공염불에 불과하다"며 "7만 관광노동자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 곧 제주 관광산업의 경쟁력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