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추가 확인돼 총 101명으로 늘었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25일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한사랑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8명, 직원 1명 등 총 9명이다.

총 확진자 101명 중 입원환자는 75명, 직원 22명, 퇴원환자 3명, 방문객 1명이다.

또 대구의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검사 결과가 확인된 3만2천990명 중 224명(0.7%)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정신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는 진행 중으로, 약 99.8%가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확인된 81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