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포토라인서 "손석희에게 죄송"
알고보니 손석희 사장 가족 살해 협박

JTBC "조주빈, 흥신소 사장이라며 접근"
"증거 확보 위해 금품 응한 사실이 있다"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사장 언급 /사진=한경DB, 연합뉴스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사장 언급 /사진=한경DB,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가족들에게 살해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조주빈은 김웅 전 기자의 사주를 받아 손석희 사장 가족에 테러를 가하겠다고 사기 행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조주빈은 손 사장 가족의 사진과 개인정보 등을 보내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위협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불안감을 느낀 손 사장은 일부 금액을 조주빈에게 송금했고, 이후 조주빈은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과 평소 형, 동생으로 지낸다'고 자랑했고,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대해서도 자주 인맥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머니투데이는 보도했다.

JTBC는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박사방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에게 접근한 경위에 대해 "조주빈은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김웅 전 기자)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JTBC는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면서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고 밝혔다.

손석희 사장은 조주빈에게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고,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 확보를 위해 손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주빈은 손 사장 측이 요구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 이후 경찰에 검거됐다.


JTBC는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뤘다"면서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25일 오전 조주빈은 검찰에 송치되면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조주빈은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 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어린이집 원아 살해 음모 혐의도 받는다. 조주빈에게 개인정보를 빼준 혐의로 구속된 공익근무요원 강모씨가 자신을 협박 혐의로 신고한 여성에게 보복하기 위해 조주빈 일당에게 400만 원을 건네고 여성의 딸을 살해해달라고 부탁했다.

실제 범행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경찰은 이들에게 살인음모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인 걸로 확인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