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대구 강은희 24억1천만원…충북 김병우 14억4천만원 2위
[재산공개] 교육감 17명 평균 8억5천만원…전년보다 1억1천만원↑

17명의 시·도 교육감 평균 재산총액은 8억5천571만여원으로 1년 전보다 1억1천여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재산변동현황을 보면 시·도 교육감 재산신고액은 평균 8억5천571만5천여원으로 지난해(7억4천433만5천여원)보다 1억1천138만원 증가했다.

교육감들의 평균 재산신고액은 재산을 신고해야 하는 공직자 전체 평균(13억300만원)보다 적었다.

재산이 가장 많은 교육감은 올해도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었다.

강 교육감은 24억1천762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작년보다 재산총액이 779만9천여원 늘었다.

강 교육감 다음은 14억4천730만5천원의 재산을 가졌다고 신고한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었다.

그는 지난해보다 재산이 1억3천73만4천원 늘었는데 배우자가 충북 청주시에 땅을 샀기 때문이다.

교육감 재산 순위 3위는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으로 11억1천971만2천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작년보다 재산총액이 1억1천977만1천원 증가했는데 배우자가 소유한 경남 김해시 땅의 공시지가가 오른 영향이다.

4위와 5위는 각각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으로 재산신고액이 각각 10억9천386만1천원(1억1천538만2천원 증가)과 10억6천463만5천원(1억7천250만원 증가)이었다.

다른 교육감 재산신고액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9억7천626만8천원(1억924만9천원 증가),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9억4천930만7천원(1억1천428만5천원 증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8억9천192만9천원(2억906만3천원 증가),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8억7천731만4천원(1억7천800만5천원 증가) 등이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재산신고액이 7억7천480만원(5천424만4천원 증가)이었고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6억6천128만8천원(1천839만8천원 증가),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5억9천428만2천원(7천150만원 증가),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5억4천595만9천원(5천529만원 증가)이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4억159만5천원(3억4천449만6천원 증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2억5천944만3천원(2천693만원 감소),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2억5천684만5천원(6천977만원 증가),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억1천499만8천원(1억861만7천원 증가)의 재산을 신고했다.

교육감 가운데 다주택자(본인과 배우자가 2채 이상 아파트(분양권)·단독주택·주상복합·오피스텔·복합주택을 보유)는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등 4명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