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재산 22억4천만원…2억원 증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해 2억원가량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2020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을 보면 조 장관의 재산은 총 22억4천283만2천원으로 1년 전보다 2억96만4천원 증가했다.

건물과 예금 재산이 모두 늘었다.

조 장관의 건물재산은 12억9천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400만원 증가했다.

조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한 서울 광진구 아파트(10억4천만원)와 차남 명의의 부산 부산진구 아파트 전세권(2억5천만원)을 신고했는데, 그중 광진구 아파트 가액이 오른 영향이다.

예금 재산은 8억8천997만2천원으로 9천941만4천원 늘었다.

23일 이임한 박천규 전 차관의 재산은 7억9천867만6천원으로 작년보다 7천237만1천원 늘었다.

본인 명의의 세종시 도담동 아파트와 경기 과천 아파트 전세권 등 건물 재산은 8억9천800만원으로 변동 없었고 예금 재산은 1억7천397만5천원으로 3천900만5천원 늘었다.

김종석 기상청장의 재산은 23억3천561만6천원으로 2억6천492만9천원 증가했다.

김 청장과 배우자, 차남 명의의 예금 재산이 15억5천913만3천원으로 1년 전보다 3억667만4천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반면 배우자 명의의 대구 달성군 아파트를 매매하고 서울 강서구 아파트 전세권을 처분한 여파로 건물 재산은 3억3천500만원 감소한 7억3천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최흥진 기상청 차장의 재산은 60억1천900만원으로 1년 사이 3억3천865만4천원 증가했다.

재산의 상당 부분은 토지(가액 41억5천973만9천원)였다.

환경부 산하 7개 공공기관 가운데에선 박용목 국립생태원 원장의 재산이 24억3천633만7천원으로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