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담임 가정방문 병행…스페인은 수능 연기 확정
온라인 개학 가능할까…중국·일본·유럽 등은 이미 시행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거나 학생·교직원이 감염될 경우 '온라인 개학' 가능성도 검토하겠다면서 해외 사례를 참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KICE)이 홈페이지에 게재한 '국외 코로나19 대응 학교 교육 대처 방안 사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퍼진 상당수 국가가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탓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중국은 초·중·고에서 '온라인 재택수업'을 실시하고 있다.

클라우드 네트워크 플랫폼과 교육방송을 새로 개통해 온라인 교실을 열었다.

학생들은 가정에서 교육과정과 함께 전염병 교육, 애국 교육, 신체 단련 교육, 독서 교육 등을 받고 있다.

일본은 교사들이 온라인으로 가정 학습은 물론 아침 조회까지 하고 있다.

일부 현은 담임 교사의 가정 방문도 병행하고 있다.

담임 교사는 가정에 방문했을 때 학생 건강을 관찰하고 과제물을 회수한다.

시험지를 가정에 배포해 보호자 지도하에 시험을 치르기도 한다.

미국은 뉴욕주의 경우 학교 문을 다음 달 20일까지 닫기로 했는데, 유치원부터 12학년까지 모든 학생이 이번 주부터 온라인 수업에 참여한다.

주 당국이 아이패드 2만5천개와 와이파이 장치 등을 배포하기로 했으며, 모든 교장·교사가 사흘간 원격 강의 교육을 받았다.

이탈리아는 국무총리령으로 수업 금지 기간에 원격 학습을 하도록 했다.

정부가 실시간 수업과 대화가 가능한 원격학습 지원 플랫폼을 제공한다.

모든 학교가 무기한 휴교에 돌입한 프랑스도 국립원격교육센터(Cned)가 동영상 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페인은 원격 수업을 권장하면서 정부가 디지털 수업용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스페인은 우리나라로 치면 대학수학능력시험인 셀렉티비다드(Selectividad)가 6월 초에 예정돼 있었는데 이를 이르면 7월, 늦으면 9월로 연기하기로 확정했다.

온라인 수업을 하지 않고 부분 개교를 하는 국가들도 있다.

독일의 경우 각 연방주의 개별 상황에 따라 일부 학생만 수업에서 제외하거나 일시적으로 휴교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