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유은혜 부총리 2억7천만원…국무위원 중 가장 적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재산은 2억6천여만원으로 국무위원 가운데 가장 적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보면 유 부총리는 2억6천420만9천원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액보다 145만6천원 늘었다.

본인 명의 재산으로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동 아파트(2억원)를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 명의로 1억508만원을 보유했으며 채무는 1억9천391만2천원이었다.

정치자금법에 따라 따로 관리되는 정치자금 예금은 후원금 감소로 2천259만4천원이 줄어든 1억4천423만4천원이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전년보다 2억7천803만4천원이 늘어난 14억2천95만1천원을 신고했다.

박 차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주택 3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서울 연희동과 충북 청주시 단독주택과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보유 중이다.

잠원동 아파트는 부인 소유로 현재 자녀가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박 차관이 연희동 아파트는 처분하기 위해 작년에 매물로 내놓았다"고 전했다.

서유미 교육부 차관보는 28억9천65만8천원을 신고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가량인 14억4천871만1천원을 본인과 장·차남 명의 예금으로 보유했다.

서 차관보도 서울 서초구와 전주시 완산구, 세종시 종촌동에 본인 명의 아파트 3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교육부는 서울 아파트에 자녀가 거주하고 전주시 아파트는 부친 사망으로 상속받아 전체 아파트 지분의 5분의 1만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휘택 부산대 의무부총장은 교육계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72억6천290만7천원을 신고했다.

그는 예금이 56억2천여만원 있었고,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단독주택·아파트도 3채였다.

부산 연제구에는 본인 명의 단독주택(1억700만원), 해운대구에는 부부 공동명의 아파트(10억800만원), 경남 양산에는 배우자 명의 단독주택(1억6천800만원)이 있었다.

조동성 인천대 총장은 71억9천142만원을 신고했다.

조 총장 부부는 아파트 2채 등 부동산 23억7천535만9천원, 예금 32억2천439만3천원, 땅 14억3천521만9천원, 유가증권 6억6천544만9천원, 5천100만원어치 골프장 회원권 등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