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고위공직자 12명 평균 23억8천810만원
[재산공개] 사법부 100억대 재산가 7명…김명수 대법원장 14억원

사법부 고위법관 중 100억원 이상의 재산가는 총 7명으로 집계됐다.

대법원이 26일 공개한 김명수 대법원장 등 소속 고위법관 163명의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들의 평균 재산총액은 29억8천69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고위법관 재산총액보다 평균 3억727만원 증가한 규모다.

재산이 작년보다 늘어난 고위 법관은 152명에 달했고, 감소한 경우는 11명에 불과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작년보다 4억6천323만원 증가한 14억172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고지거부 효력이 끝난 장남의 서울 잠원동 아파트 등 신규 재산 신고 등에 따른 것이다.

대법관 중에서는 안철상 대법관이 63억7천992만원을 신고하며 작년에 이어 가장 많은 소득을 신고했다.

이어 권순일 대법관(47억8천948만원), 민유숙 대법관(32억3천573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반면, 노정희 대법관과 김선수 대법관이 각각 10억6천816만원, 10억8천413만원을 신고해 대법관 중 재산이 가장 적었다.

100억원 이상의 재산을 소유한 고위법관은 7명으로 확인됐다.

김동오 의정부지법 원로법관은 작년보다 10억9천730만원 늘어난 217억3천761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전체 고위 법관 중 가장 많은 재산신고액이다.

이어 김용대 서울가정법원장이 169억3천271만원,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166억3천553만원, 조경란 수원지법 안산지원 원로법관이 149억9천759만원, 최상열 서울중앙지법 원로법관이 133억955만원, 문광섭 대전고법 수석부장판사가 131억9천951만원, 심상철 수원지법 성남지원 원로법관이 107억9천667만원을 신고했다.

헌법재판소도 유남석 헌재소장 등 소속 고위공직자 12명의 재산변동사항을 공개했다.

이들의 총재산 평균은 23억8천810만원으로 집계됐다.

유 헌재소장이 작년보다 6억7천757만원 증가한 26억7천519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상속 등을 주요 증가 원인으로 꼽았다.

이미선 재판관이 49억1천307만원, 박종보 헌법재판연구원장이 30억8천674만원, 이석태 재판관이 29억8천480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법원과 달리 100억원 이상의 자산가는 한 명도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