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코로나19 경기침체 대응 '3+1 민생경제 안정 대책' 추진

경남 양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민생경제 안정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대응책인 '양산시 3+1 민생경제 안정 대책'을 25일 발표했다.

이 정책은 앞서 경남도가 발표한 '코로나 경제 위기극복 3대 패키지' 정책에 시가 자체적으로 시행 중인 지역상품권 정책을 접목한 것으로 '긴급재난소득 집행, 청년실직자 지원, 소상공인 중점 지원, 양산사랑상품권 확대 발행' 4가지 정책이 골자다.

우선 시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최대 50만원을 지급하는 '긴급재난소득'을 집행해 저소득층의 생활 안정을 돕는다.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7월 말까지 4개월간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는 가구를 제외한 나머지 4만4천778가구다.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따른 청년실직자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시는 관내에 주민등록을 둔 청년실직자(만 18∼39세)에게 '청년희망지원금'을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고용보험 미가입으로 실업급여도 받지 못하는 시간제, 단기, 일용근로, 아르바이트 청년들이 대상이다.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실직한 도내 청년 3천명을 대상으로 50만원씩 2개월에 걸쳐 100만원을 지급한다.

소상공인 중점 지원대책도 준비 중이다.

시는 코로나19로 피해가 가장 큰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 확대 및 경영환경개선사업 지원, 착한 임대료 운동, 지방세 감면, 세무조사 유예 및 연기 등을 추진한다.

올해 소상공인 육성자금 전액인 300억원은 상반기 조기 집행하고 하반기 집행을 위한 100억원을 추가 편성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 한도도 현재 3천만원에서 7천만원으로 증액해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해 처음 도입해 지역 내수 경제 활성화에 톡톡히 역할을 하는 '양산사랑상품권'을 4월부터 6월까지 발행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특별 포인트 10% 지급도 당초 4월 말에서 6월 말까지 2개월 연장한다.

코로나19 재난 상황임을 고려해 1인당 상품권 구매 한도도 한시적으로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확대한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관행에 머물러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기 때문에 특단의 지원대책이 파격적 수준에서 집행돼야 한다"며 "더 큰 경제 위기가 닥쳐오기 전에 정부와 도가 마련한 정책에 발맞춰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