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부평 청약에 수만명 몰려…대구서도 청약 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비규제 지역인 인천의 새 아파트 분양에 청약자들이 대거 몰렸다.

24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는 804가구 모집에 5만8천21명이 몰려 평균 72.2 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54가구 모집에 해당지역에서만 9천530명이 몰린 전용 84㎡B형(352.9대 1)에서 나왔다.

이 밖에 나머지 8개 주택형도 모두 높은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아울러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인천 부평구 '힐스테이트 부평'도 487가구 모집에 4만1천48명이 몰려 평균 84.3 대1의 경쟁률로 모든 주택형에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151가구 모집에 해당지역에서만 1만7천417명이 몰린 전용 84㎡(115.3대 1)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에서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봉덕2차 화성파크드림'도 245가구 모집에 7천485명이 신청해 평균 30.5대 1의 경쟁률로 모든 주택형에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최고 경쟁률은 83가구 모집에 해당 지역에서만 4천733명이 신청한 전용 84㎡A(57.0대 1)에서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