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신천지 교회 교육생이 숨졌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125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