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책에 총 1천420억원 투입, 내달 추경 반영

경기 용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1천4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용인시, 전 초중고생에게 20만원씩 지급…양육비 명목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중계를 통한 '시민과의 대화'에서 "코로나19는 확진 환자는 물론 전 시민과 사회를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시민의 양육비 부담경감을 위해 관내 초·중·고교생 14만6천285명 전원에게 1인당 20만원씩을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한다.

학생들은 시가 발송한 카드를 용인와이페이 앱에 등록해 사용하면 된다.

7세 미만 아동 6만4천382명에게는 국·도비로 1인당 40만원씩의 양육수당이 역시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에게는 68억원, 일용직이나 프리랜서로 일하다 실직한 생계곤란자에게는 16억원을 지역화폐로 지원한다.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10만9천292가구에도 가구당 30만∼50만원씩 총 437억원을 지급한다.

또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3만3천26곳의 소상공인에게는 업소당 60만원씩의 공공요금을 지원한다.

요금을 선납하면 추후 보전해 주는 방식이다.

실직자 증가를 고려해 74억원 규모의 공공일자리 확충 계획도 마련했다.

이밖에 코로나19 확진 환자 동선 피해업소에 1억원을 지원하고,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과 청년 일자리 확충 등에도 76억원을 지원한다.

용인시는 이번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책 사업 예산을 다음달 초 추경예산안에 반영한 뒤 집행할 예정이다.

백 시장은 "코로나19를 조기 퇴치하려면 지금 수준에서 추가 감염을 막아 확진 환자 숫자를 신속히 끌어내려야 한다"며 "시민들은 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