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는 필리핀에 다녀온 30대 남자 구민이 24일 오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후 서남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용산구 7번 환자로 관리되는 이 남성은 귀국 전인 18일부터 후각 이상 증상이 나타났으며, 20일 새벽에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검사는 23일 오후에 용산구 선별진료소에서 받았다.

이 환자는 20일부터 23일까지 용산구, 노원구, 서초구, 강남구, 중랑구 등에서 활동했다.

방역당국은 접촉자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