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나눔운동본부, 청량리역 무료급식 재개…도시락 제공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인근에서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다일복지재단 산하 단체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달 중단했던 무료급식을 최근 재개했다고 24일 밝혔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기존 급식소 식사 대신 개별적으로 도시락을 나눠주기로 했다.

방문자에게는 도시락과 함께 마스크와 손 소독제, 생수도 제공됐다.

1988년부터 청량리역에서 취약계층 대상 무료급식 봉사를 이어오고 있는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난달 21일 무료급식을 잠정 중단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봉사자들에게도 마스크 착용과 일정 거리 유지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무료급식 재개 첫날이었던 23일 약 500명이 해당 시설을 방문해 도시락을 받아 갔다.

다일복지재단 대표 최일도 목사는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도시락 나눔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