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속초시 장애인종합복지센터 조성사업 일부 변경에 대해 절차적 논란이 일고 있다.

속초시, 장애인종합복지센터 조성사업 변경 절차 논란

속초시의회 강정호 의원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속초시가 장애인종합복지센터 조성사업을 일부 변경한 것에 절차적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시가 노학동에 지하 1층, 지상 3층의 장애인종합복지센터를 40억원을 들여 지으려던 계획이 접근성 문제로 인한 부지 이전 과정에서 지상 2층, 23억3천만원으로 축소됐으나 장애인단체의 의견이 전혀 수렴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회기를 달리해 의회에 제출돼 처리돼야 하는 공유재산관리계획 승인과 예산안 요청이 최근 같은 회기에 제출된 것도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속초시는 "사업축소는 당초 계획했던 장애인 야학이 인근의 다른 시설에 설치되면서 필요성이 없어졌기 때문"이라며 "장애인단체의 협조를 구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유재산관리계획 승인과 예산 요청이 같은 회기에 제출된 것은 유동적이었던 행정안전부의 특별교부세 확보가 늦게 이뤄진 데다가 다음 회기에 예산안을 제출할 경우 올해 안에 이 사업을 마무리해야 하는 예산 목적을 달성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