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교육감·기초단체장들, '코로나19 고통 분담' 급여 기부(종합)

울산 교육감과 기초단체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민 고통을 분담하고자 급여 기부 행렬에 동참한다.

24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한다.

이는 최근 대통령과 장·차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이 국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급여 반납을 결정한 것에 동참하는 취지다.

노 교육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결정을 밝히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쓰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위기 상황에 국가가 국민을 책임지는 튼튼한 사회적 토대 마련이 우선 필요하며, 공직자로서 이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알기에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태완 중구청장과 중구청 직원들은 총 4천만원을 기부한다.

중구청 소속 모든 공무원과 공무직, 청원경찰, 환경미화원 등 760여 명이 급여 중 최대 30만원에서 최소 1만원씩을 모았다.

박 구청장은 또 이달부터 코로나19 사태까지 진정될 때까지 급여의 30%를 매달 기부하기로 했다.

박 구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지역 상권이 위축되고 어려운 상황이 지속해 작은 도움이 되고자 기부에 동참했다"며 "자발적으로 기부에 참여한 전 직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동권 북구청장도 마찬가지로 급여의 30%를 이달부터 코로나19 사태 진정 시까지 기부할 예정이며, 정천석 동구청장과 이선호 울주군수도 급여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들이 기부한 급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취약계층과 소외계층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