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4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백화점(맨하탄빌딩)에서 화재가 발생, 60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191명과 장비 55대를 투입해 화재를 진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불은 14층짜리 건물 옥상 환풍구 근처에서 공사 작업 중 화재가 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빌딩 옥상에서 용접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진화 작업이 끝나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