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가방에 마스크·100만원·손편지 동봉 "가족 정성 모았다"
"또 다른 불씨 되어 불꽃으로 번지길" 장애 부부, 보답의 기부

지난 23일 오후 강원 태백시 장성동 행정복지센터에 한 부부가 들어왔다.

부부는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에게 "마스크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으면 좋겠다"며 종이가방을 전달하고 떠났다.

종이가방에는 마스크뿐만 아니라 현금 100만원과 정성을 다해 또박또박 쓴 손편지 한 장이 들어있었다.

부부는 손편지에서 "장애를 가진 저희 부부가 딸, 아들 두 자녀를 기르며 복된 땅에서 편히 살 수 있는 것은 국민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관계 기관들과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들을 돌보는 의사님, 간호사님, 자원봉사자님 등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또 가난하게 살면서도 마스크 몇장과 성금을 내는 아름다운 마음씨를 가진 사람들 때문이다"며 "저희 가정도 그 따뜻한 마음을 배우고, 베풀어 주신 은혜와 사랑에 조금이라도 보답하고자 가족의 정성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손편지는 "이 작은 정성이 이웃 사랑의 작은 불씨가 또 다른 불씨가 되고 불꽃 되어 번졌으면 좋겠다"고 끝을 맺었다.

"또 다른 불씨 되어 불꽃으로 번지길" 장애 부부, 보답의 기부

부부는 장성동 관계자의 확인 전화에 "집에 찾아오지도 말고, 당분간은 동 행정복지센터도 찾아가지 않겠다"며 끊었다.

정병운 장성동장은 "초등학교 앞 교통정리, 독거노인 돌봄 등 평소에도 도움에 필요한 곳에서 묵묵히 봉사활동을 하는 부부이다"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부부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