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 사건인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카카오가 오픈채팅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했다.

카카오는 24일 "사회적 관심도에 따라 카카오톡 오픈채팅의 모니터링을 강화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일부 규정 위반 사례는 내부 정책에 따라 제재를 가했다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카카오톡은 'n번방' 사건이 일어난 텔레그램과 달리 실명을 기반으로 운영 중인 서비스다. 국내 수사 기관의 압수수색 영장에도 협조하고 있다. 그러나 불특정 다수가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채팅에서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부적절한 용도로 만들어진 대화방을 일괄 삭제했다.

카카오는 모니터링 인력 300명이 24시간 신고 접수 및 대응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성매매나 조건만남 등을 금칙어로 지정해 채팅방 이름이나 대화명으로 쓸 수 없도록 하면서 유해 사이트를 통한 오픈채팅 참여를 차단하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음란 및 도박 관련 금지 규정은 한 번만 어겨도 영구적으로 이용 정지를 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