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 우선 착륙 대한항공 베이징행 승객들 격리돼
SNS에 "내달 양회 개최를 염두에 둔 것 아닌가" 소문 돌아
베이징 역유입 통제 강화…입국자 코로나19 검사받아야(종합)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25일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핵산 검사를 받도록 했다.

앞서 베이징시는 국제 항공편이 베이징에 진입하기 전에 인근 지역에 착륙해 검역을 거치도록 하는 등 연일 입국 장벽을 쌓고 있다.

24일 신랑(新浪·시나)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25일부터 국제선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집중 격리하고 더불어 핵산 검사를 하기로 했다.

또한 14일 내 중국의 다른 공항을 통해 베이징으로 들어온 인원 또한 모두 집중 격리와 핵산 검사를 받도록 했다.

집중 격리 비용은 자비 부담이며 핵산 검사 비용은 의료보험에 따라 적용된다.

베이징시 측은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역유입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방제 상황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면서 "베이징은 중요한 국제도시로 역유입 통제가 최대 현안이라 더욱 엄격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시의 코로나19 역유입 신규 환자는 지난 23일 31명으로 대부분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들이었다.

베이징 역유입 통제 강화…입국자 코로나19 검사받아야(종합)

한편, 지난 23일 인천에서 베이징으로 오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칭다오(靑島)에 우선 착륙해 검역을 받는 과정에서 발열자가 발생해 한국인을 포함한 탑승자 대부분이 호텔에 격리 조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 민항국은 23일부터 목적지가 베이징인 모든 국제 항공편이 상하이(上海)와 칭다오 등 인근 12개 도시에 우선 착륙해 승객 검역을 받은 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는 승객만 태우고 베이징으로 진입하도록 한 바 있다.

베이징의 한 교민은 "최근 베이징이 연일 입국 강화 조치를 쏟아내는 것은 사실상 외국에서 베이징으로 오지 말라며 문을 닫아거는 것과 다름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베이징시의 이런 초강경 입국 통제 조치에 대해 일각에서는 내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개최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SNS에서는 양회가 내달 18일 전후로 열리며 각 지역 대표들이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베이징에 올라와 2주간 격리를 거쳐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앞서 지난달 24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13기 3차 전인대를 연기한다고 발표하면서 구체적인 재개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