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에 의견서 제출…"학교 통한 지역사회 감염 막아야"
교총 "총선 때 '학교 투표소 설치'·'교원 동원' 말아달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다음 달 총선 때 학교에 투표소를 설치하지 말고 개표 등 선거업무에 교원을 동원하지 말아 달라는 의견서를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교총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이라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자 학교를 투표소에서 제외하고 선거업무에 교원을 차출하지 말라고 요청하게 됐다"면서 "부득이하게 학교에 투표소를 설치해야 한다면 학생이 접근하지 못하게 막을 수 있는 강당과 체육관을 우선해서 활용하고 선거일 전후 1~2일간 학교를 폐쇄한 뒤 방역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직선거법은 투표소를 유권자가 투표하기 편리한 곳에 설치하도록 규정하면서 학교를 예로 들고 있다.

교총에 따르면 2018년 6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서울 투표소 2천245곳 가운데 40.7%(913곳)가 학교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