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근 강릉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고통 분담 차원에서 중앙정부를 중심으로 시작된 월급 반납 운동에 동참했다.

김한근 강릉시장도 4개월간 월급 30% 반납

김 시장은 2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운동에 동참하고자 급여 30%를 4개월 동안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시책에 동참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 시민이 동참해줄 것을 호소한다"며 "손님이 많이 찾는 유명 맛집은 그동안 혜택을 많이 받은 만큼 이번에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일부 맛집은 마치 성수기처럼 손님들이 몰려 침을 튀겨가며 식사를 하는 곳이 있다"면서 "의자를 띄엄띄엄 놓거나 손님이 많이 대기하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