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중·고교, 특수학교 1학년생 교복도 무상 지원

통학이 불편한 충북 지역 공립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던 통학 택시 지원이 중학교까지 확대된다.

충북 통학 택시 지원, 중학교까지 확대…31개교 188명 혜택

충북도의회는 24일 열린 379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충북도교육청 학생 통학 지원 조례'를 원안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 황규철(옥천2)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에 따르면 도내 읍·면 소재 76개 중학교 중 대중교통을 이용한 통학 시간이 30분을 웃돌거나 버스 운행 간격이 1시간 이상인 지역의 학생이 수혜 대상이다.

그러면 오는 9월부터 31개 중학교 학생 188명이 통학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통학 차량은 버스·택시 형태가 모두 가능하지만, 추가된 중학생들은 모두 통학 택시로 지원받는다.

학생들 부담액은 없고, 소요 예산 약 8억5천700만원 모두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이 조례는 신설 학교의 개교 전 학생 임시배치 학교 및 재난 발생지역, 과대·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통학 지원 등을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담고 있다.

황 의원은 "통학 불편 지역의 고교생까지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도의회 본회의에서는 서동학(충주2) 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북도교육청 교복 지원 조례'도 원안 의결돼 내년부터 중·고등학교, 특수학교 1학년 신입생과 전·편입 학생을 대상으로 1회에 한 해 교복이 무상 지원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