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경찰에 초등생 남매·중국인 등 기부 잇따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어렵게 구한 마스크를 고생하는 경찰관들이나 더 어려운 이웃에게 전하기 위해 기부하는 사례들이 이어져 훈훈함을 준다.

"3살 때 길을 잃어서 너무 무서웠는데 경찰관분들이 무사히 집에 데려다주셔서 감사하는 마음을 표하고 싶어요."
'금스크'라지만 더 필요한 곳에…이어지는 마스크 기부

지난 20일 오후 경기 구리경찰서 토평지구대에는 한 초등학생 남매가 찾아와 마스크 15장과 작은 손편지를 경찰관들에게 건넸다.

편지에는 '우리가 모은 거예요, 경찰 아저씨나 필요하신 분들이 쓰셨으면 좋겠습니다.

힘내세요'라는 글이 담겼다.

19일에도 토평지구대에 한 중국인 남성이 마스크 20매를 기부했다.

이 남성은 어눌하지만 따뜻한 말투로 "며칠 전 공사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는데, 토평지구대 경찰관이 심폐소생술로 구해줬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토평지구대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부받은 마스크를 인근 노인정에 전달했다.

22일에는 인창지구대에 한 남성이 마스크 20장을 기부했다.

경찰관들이 괜찮다며 사양했지만, 이 남성은 "더 필요한 분들이 쓰셨으면 좋겠다"며 마스크를 남기고 떠났다.
'금스크'라지만 더 필요한 곳에…이어지는 마스크 기부

경찰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에 힘입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