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저소득 특수근로자 등 4개 분야에 총 298억원 지원

경기 평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소상공인, 방문학습지 교사 등 3만5천여명에게 최대 100만원의 '긴급안정자금'을 지급한다.

평택시, 매출감소 소상공인 등에 '긴급안정자금' 100만원씩 지급

평택시는 24일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에게 평택형 긴급안정자금 298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긴급안정자금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 2만명에게 100만원씩, 방문 학습지 교사 등 소상공인 범주에 포함하지 않는 프리랜서나 운송기사 등 저소득 특수형태 근로자 5천명에게 최대 100만원씩 지급된다.

또 한 달 이상 소득이 없거나 매출이 50% 이하로 감소했는데도 정부나 경기도 지원사업에서 제외된 가구에도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노인 일자리 사업 중단으로 실직한 노인 2천700여명에게도 3개월간 긴급안정자금이 30만원씩 지급된다.

긴급안정자금은 현금이나 지역화폐로 지급될 예정이다.

시는 아직 구체적인 지급 기준과 방법은 확정하지 않은 상태로, 세부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시민 모두 지금껏 겪지 못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위기에 처한 시민을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행정조치를 완료해 긴급안정자금을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