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낙농가 도우려 지역 브랜드 우유 판매
'드라이브 스루' 어디까지…우유도 차에 탄 채 산다

경남 창원시가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방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가 줄어든 우유 판매에 나섰다.

창원시는 부산경남우유협동조합과 함께 24일 오후 스포츠파크 만남의 광장 앞 도로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유제품을 판매했다.

시민들은 차에 탄 채 우유, 유산균 음료, 멸균우유 등이 담긴 꾸러미를 돈을 내고 샀다.

창원시는 학교가 개학이 늦어져 우유 소비가 감소하면서 지역 낙농가가 어려움을 겪자 코로나19 사태 후 인기를 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유제품을 팔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오는 28일까지 소비자가격보다 30% 싼 가격으로 같은 장소에서 유제품을 판매한다.

'드라이브 스루' 어디까지…우유도 차에 탄 채 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