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1시 55분께 울산시 남구 성암동 효성 용연1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 사고로 2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로 발생한 화재는 조기에 진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공장 사무동 1층 전기실에서 전기 작업 중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