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90여개 단체, 월성 맥스터 반대 주민투표 운동본부 발족

경주 월성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을 반대하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울산 내 90여개 시민사회단체와 노조, 정당은 '월성 핵 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울산시청 정문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월성 핵발전소 문제의 당사자로서 핵 쓰레기장 추가 건설을 반대한다"며 "주민투표를 성사시켜 울산시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월성 핵발전소 반경 20㎞ 이내에 포함된 북구 인구는 약 21만8천 명이며, 반경 30㎞ 이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에는 울산시민 102만 명이 산다"며 "그러나 산업부는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울산시민을 배제한 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울산 북구 주민 1만여 명은 2월 산업부에 '고준위 핵폐기물 월성 임시저장소 추가 건설 찬반 주민투표 청원서'를 제출했다"며 "만약 산업부가 주민투표를 추진하지 않는다면 민간 주도 주민투표를 통해 핵 쓰레기장 건설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북구민 6만 명 이상 서명을 받아 주민투표를 성사시킬 것"이라며 "핵발전소 소재 지역만이 아닌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안에 있는 모두가 당사자임을 알려 일방적인 맥스터 건설 시도를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울산 90여개 단체, 월성 맥스터 반대 주민투표 운동본부 발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