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백조 임원·이은권 의원 보좌관 재판…'업무상 횡령 등' 쟁점
'국회의원 등 불법 후원' 건설사 대표 일부 혐의 부인

회삿돈으로 현직 국회의원과 시장 후보 후원회에 불법 기부한 혐의로 기소된 대전 중견 건설사 대표가 검찰의 일부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24일 230호 법정에서 금성백조건설 대표 A(47)씨·금성백조주택 이사 B(48)씨의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등 혐의 사건 공판 준비 절차를 진행했다.

A씨와 B씨는 허위 등재한 직원에게 임금을 지급한 것처럼 꾸며 비자금을 조성한 뒤 미래통합당 이은권 의원 후원회에 3천만원을, 2018년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현 시장) 후원회에 2천만원을 각각 기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불법 기부금 수수 과정에 직접 관여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 이 의원 보좌관 C(44)씨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변호인과 함께 직접 법정에 출석한 이들 피고인 3명은 일부 혐의를 부인하는 의견서를 미리 재판부에 냈다.

A씨와 B씨는 '법인 자금 사용 목적이 개인적 이익을 보려는 불법영득 의사가 없기 때문에 업무상 횡령이 아니다'라는 주장을, C씨는 '아예 법인 자금 여부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각각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쟁점을 정리하는 한편 검찰과 변호인 측 증인신문 계획을 조율했다.

첫 정식 공판은 5월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