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착취물 제작 및 유포 용의자 신상공개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착취물 제작 및 유포 용의자 신상공개 청원.

경북지방경찰청이 텔레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성착취 동영상을 제작 및 유포하거나 소지한 용의자 97명을 검거했다.

24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인 'n번방'을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자 97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했다. 영상물 제작자가 4명, 유포자가 8명이다. 구매자는 모두 85명이다.

경찰은 지난해 4명을 구속한 데 이어 이달 23일 n번방을 통해 아동 성착취 영상물을 유포하고 3300여만원을 챙긴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로 A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이날 특별수사팀을 꾸려 피의자 추적에 들어갔다. 기존 수사전담팀인 사이버수사대에 지능범죄수사대, 광역수사대, 여청수사팀 등을 추가로 투입해 수사팀을 확대 운영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