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시설 금지 대상 제외
지하철 인근 점포 빈자리 없어
마스크도 없이 장시간 이용
'사회적 거리두기' 유명무실
온라인 강의·재택 확산에 카페 북적…코로나 무풍지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카페는 사람들로 북적거리고 있다. 밀폐된 공간임에도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장시간 머물러 카페가 코로나19의 감염 경로가 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인근 한 카페(사진)는 오전부터 좌석 60여 석 중 절반가량이 들어찼다. 30여 명 중 마스크를 쓴 사람은 3명뿐이었다. 대부분 20대로 저마다 노트북과 전공서적을 책상 한쪽에 올려둔 채 공부에 열중하는 ‘카공족’들이다. 서울 소재 주요 대학이 온라인 강의 기간을 연장하면서 학교로 가지 못한 학생들이 카페로 몰려드는 것이다.

대학생 장모씨(21)는 “노트북만 있으면 강의를 들을 수 있으니 날마다 카페에 온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전국 공공도서관의 97%가량이 휴관한 것도 카공족이 몰리는 이유다. 취업준비생인 이지환 씨(25)는 “학교 도서관도 문을 열어 놓은 데가 있지만 좌석 간격이 좁고 기침 소리에 민감해하는 주변 반응이 많아 카페에 있는 게 더 편하다”고 말했다.

재택근무에 지친 30대 직장인들도 카페를 찾고 있다. 직장인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지하철 2호선 선릉역·삼성역 일대 카페는 점심시간이 되면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다. 서울 삼성동에 있는 카페 직원 황모씨(22)는 “이번주 들어 고객이 두 달 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노트북을 들고 온 직장인들로 저녁까지 붐빈다”고 말했다.

사람들로 북적거리지만 카페 방역은 자율에 맡기는 실정이다. PC방 학원 등에 대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방역지침 이행 여부 점검에 나선 것과 대조적이다. 행정안전부는 집단감염 위험이 높다고 보는 시설로 콜센터, 노래방, PC방, 체육시설, 클럽, 학원, 종교시설, 요양원을 꼽는다. 이 가운데 카페는 없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식당, 카페 등 소규모 업소에 대한 셧다운(일시 업무 중지)을 검토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한국과 달리 일부 국가에선 선제적으로 카페 영업 중지 등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집트는 지난 19일 카페, 식당 등의 야간 영업을 금지했고, 영국도 전국 모든 카페에 휴업령을 내렸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