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원 설립하고 백신·치료제 개발 공공제약사 만들어야"
무상의료운동본부 "공공병상 최소 30% 수준으로 확충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공공병상을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이하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4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특별 정책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공공병상은 10% 수준으로 이를 최소 30%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며 "대전, 광주, 울산, 서부 경남에 공공의료원을 설립하고, 청도대남병원과 부산침례병원, 대구동산병원을 공공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몇몇 정당들이 감염병전문병원 설립과 음압병상 확충을 내세우고 있지만, 공공병원 확충 없이는 이런 약속을 지킬 수 없다"며 "공공의료기관 확충이 없는 선거공약은 전면 폐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또 의료인력 부족 문제 해결 방안으로 공립대학교 의과대학, 간호대학 학생의 30%를 지역 출신 국가장학생으로 선발해 공공의료기관에서 일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공공제약사'를 만들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