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내년에 추가로 10억 달러 삭감…미-아프간 관계 훼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최근 대선을 치른 아프가니스탄에서 지도자들이 원활하게 새 정부를 구성하지 못한 것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향후 10억 달러에 달하는 아프간 지원을 즉시 삭감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카불을 방문해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대선 득표 2위인 압둘라 압둘라 전 최고행정관을 잇달아 만난 뒤 미 행정부에서 이런 입장 발표가 나왔다고 AP는 설명했다.

미국, 아프간 지원금 10억 달러 삭감…"새정부 구성실패에 실망"

폼페이오 장관은 냉혹한 성명을 통해 두 사람(가니·압둘라)이 서로 연대하지 못하는 바람에 미국의 오랜 분쟁 개입을 종식할 평화조약을 위협하고 있다는 점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가니 대통령과 압둘라 전 행정관이 통치, 평화, 보안, 아프간 주민 건강복지를 만족시킬 포용정권을 창출하는 합의에 실패한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아프간에 대한 지원금 10억 달러를 즉시 삭감할 것이며, 2021년에 추가로 10억 달러를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는 미국은 두 사람과 그들의 행동에 심히 실망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아프간 관계는 슬프게도 훼손됐다면서 이는 아프간 주민은 물론 모든 미국인과 그동안 목숨을 바쳐 헌신한 동맹국들을 욕보이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이 아프간 두 지도자를 중재하는 데 실패했다면서 카불을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주요국 공항이 폐쇄된 와중에도 수천 마일을 날아가 탈레반 지도자와 만나는 등 대외 중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프간에서는 지난달 대선 이후 가니 대통령과 압둘라 전 행정관이 서로 대선 승리를 주장하며 정부 구성이 지연되는 등 정정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