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독일 다녀온 인천 거주 유학생 2명 확진(종합)

유럽발 국내 입국자 가운데 인천에 사는 20대 유학생 2명이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에 따르면 연수구에 사는 유학생 A(24·남)씨와 B(21·여)씨가 이날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올해 1월 30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체코에 머물다가 22일 프랑스 파리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A씨는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용으로 귀가했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거주지와 주변을 방역 소독했다.

B씨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1일까지 독일에 머물다가 22일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B씨는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임시생활시설 격리 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해외에서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났고 B씨는 해외 확진자 접촉 사례여서 인천시 확진자가 아닌 공항검역 통계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