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다녀온 50대 확진…인천 41명으로 늘어

인천시는 23일 부평구에 사는 5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부평구 거주 A(53)씨는 지난 17∼19일 미국 뉴욕시를 방문한 뒤 20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A씨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 이날 부평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거주지를 방역 소독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1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