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에서 여·야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세비 반납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장선 평택시장이 이번 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액의 30%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정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지역 상인, 자영업자 등 많은 시민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힘든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관내에서도 많은 분들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많은 성금과 물품을 전달해 주고 계신다기부해 주시는 단체 및 시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시장이 기부한 월급은 경기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평택행복나눔본부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한편 지난 19일에는 평택시 공직자 1820여명이 2061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평택=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