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 100%는 1인가구 소득175만원, 4인가구 470만원선
당초 소득 85%이하에서 중위소득 100%이하로 확대
선불카드 상품권 형태로 지급
대구시 45만가구 100만명에 긴급생계자금 지원계획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 일용직 근로자 등을 도울 긴급 생계자금과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지원할 긴급 생존자금으로 쓸 추경예산 규모가 1조 원을 넘을 전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비가 7000억 원 이상 내려오고, 대구시도 강력한 세출 구조조정과 각종 기금을 활용해 3000억 원 이상을 만들어 추경 규모는 1조 원 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대구시 자체자금은 당초 2000억원 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권 시장은 “조만간 대구시의회가 의결을 통과하면 긴급생계자금과 생존자금 신청을 받으면서 바로 배분하는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상은 중위소득 100%이하 45만가구(100만명)가 될 전망이다. 가구당 50만~70만원을 지원하는 특단의 대책이다. 긴급생계자금 지원 대상은 당초 중위소득 85%이하 가구중 기존 공공부조를 받지못하는 32만 가구보다 확대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중위 100%는 1인가구는 소득이 175만원, 4인 가구는 470만원선"이라고 밝혔다. 건강보험공단의 '재난적 의료비 지원기준' 에 의거 기준 중위소득 100%에 해당하는 보험료 미만 납부가구를 지원 신청대상으로 할 계획이다.

긴급생존자금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영업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들 중에서 연매출 3억원 이하 약 18만개가 될 전망이다. 권 시장은 “긴급 생계지원은 2차례 나눠서 할 예정으로 지원 방식은 선불카드와 상품권 형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국무총리 담화를 통해 고통분담 차원에서 장·차관들의 4개월 월급 30% 반납운동을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 권 시장은 “나부터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시장은 “대구시 차원의 확대는 자발적으로 하겠다”고 강조해다. 권 시장은 “대구는 강제적인 방법이 아니라 이전에 모든 것을 자발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아름다운 정신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