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도 관중 6천500명 참석 'K-1' 경기 열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37명 늘어 1천803명…사망자 49명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천800명을 넘어섰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각 지자체의 발표를 종합한 결과에 따르면, 22일 오후 8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 일본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전세기편 귀국자 포함) 1천91명 ▲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 등 총 1천803명이다.

이날 37명의 코로나19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5명 늘어 49명이 됐다.

한편,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에선 이날 일본 정부가 자제를 요청했던 이종격투기 'K-1' 경기가 약 6천500명의 관중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렸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하순부터 대규모 문화 및 스포츠 행사에 대한 자제를 요청했으나, 주최 측은 예정대로 K-1 경기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관중에게 마스크를 나눠줬고, 관중의 주소와 전화번호를 기록해 감염자가 나오면 추적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