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신규 확진자 98명 중 15명이 '해외 유입'…유럽 8명·미주 5명 등
'유럽발 입국자' 검역 강화 첫날 1천300명 입국 예상…정부, 방역 대응 주력
코로나19 해외 유입 증가세에 '비상'…"어제 신규 확진자의 15%"(종합)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21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8명 중 해외 유입 관련 사례는 총 15건(명)으로 전체의 15.3%에 해당한다"고 22일 밝혔다.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온 경우가 8명이었고, 미국은 3명, 캐나다·필리핀·이란은 각각 1명, 콜롬비아와 미국을 거친 경우가 1명이었다.

해외 유입 사례가 잇달아 확인되면서 이달 14일 이후 21일까지 공항 등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도 총 3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하루 동안만 11명이 신규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유럽 등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해외 유입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시급하지 않은 해외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1일 오전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8천897명이다.

이 가운데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를 통해 감염원을 추적한 결과, 해외 유입 사례로 파악되는 경우는 총 123명이다.

정부는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면서 이날 0시부터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다고 하더라도 내국인이나 장기 체류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14일간 자가·시설 격리 조처된다.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은 증상을 확인하는 등 능동 감시할 방침이다.

현재 SK무의연수원(85명), 올림포스호텔(63명), 코레일인재개발원(110명), 한국도로공사인재개발원(78명),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269명), 고용노동연수원(110명), 천안상록리조트(210명), 법무연수원(250명) 등 8곳의 임시생활시설이 확정됐다.

이들 시설에서는 1인 1실 기준으로 총 1천175명이 머무를 수 있다.


정부는 특히 검역 절차가 강화된 이 날 유럽에서 들어오는 입국자 수가 평소보다 많을 것으로 보고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항공은 직항 4편, 경유 2편 등 총 6편으로 탑승객은 1천300여명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277명(승무원, 환승객 제외) 가운데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55명은 공항 인근 임시격리시설에 격리돼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222명은 충남 천안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으로 이동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당국은 영국, 네덜란드 등에서 국내로 들어온 항공편에 대해서도 검역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일주간 유럽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의 수와 추이를 보면 일요일이 입국자 수가 가장 많은 날"이라고 설명했다.

박 1차장은 "20일, 21일에는 약 504명 정도가 입국했는데 오늘은 1천300명이 조금 넘을 것 같다"면서 "(검역 강화 절차) 시행 첫날에 가장 큰 파도가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증상자를 위한 시설을 합하면 약 185실이고, 무증상자를 위해서도 1천200실 정도가 준비돼 있다"면서 "어떻게 보면 상당히 아슬아슬한 수치지만 무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