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평택서 50대 남성 추가 확진, 11번째…인천 확진자 직장 동료

평택시는 22일 안중읍 송담 힐스테이트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인천 동구 첫 번째 확진자 B씨와 같은 직장에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다.

B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19일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돼 왔다.

당시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1일 감기 증상이 나타나 재검한 결과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직장 동료 4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가족 2명을 제외한 추가 접촉자나 이동 경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 2명도 자가 격리 중이며, 아직 특이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평택지역 내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