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자 가운데 최고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90대 노인이 13일만에 완치됐다.
경북 경산서 93세 코로나19 확진자 13일만에 완치

22일 경산시에 따르면 참좋은노인요양원 공동생활가정에 입소했던 A(93·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13일간 집중 치료를 받은 끝에 완치돼 지난 21일 귀가했다.

A씨는 해당 요양원에서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하자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사를 받아 지난 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이틀 뒤 서울지역 병원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다.

지난 10일과 12일 2차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지만 폐렴 증상이 지속돼 항생제 치료를 받았다.

경산시 관계자는 "A씨는 코로나19 완치자 가운데 최고령으로, 치매 증상이 있었지만 다른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