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국장 명의 칼럼 게재
요미우리 "文정권 코로나 대응은 국민현혹 선거선전" 주장 논란

요미우리신문이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은 4월 총선을 염두에 둔 선전 활동이라고 주장하는 칼럼을 게재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는 22일자 7면에 '국민 현혹하는 선거 선전'이라는 제목의 서울지국장 명의 칼럼을 통해 이런 주장을 했다.

요미우리는 먼저 문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경제계 간담회에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았다.

신문은 "하루 전인 12일에는 보건복지부 차관이 '집단 행사를 취소하고 연기할 필요는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며 "이때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면 감염자의 폭발적 증가를 막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실패는 단순한 낙관이라기보다는 총선이 4월 15일로 다가왔다는 초조함이 초래한 것"이라며 총선까지 소비 위축이 계속되면 여당에 불리할 것이라는 생각에 성급하게 종식 선언을 한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5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가 '비우호적'이라고 비판하고 일본에 대해 같은 조처를 한 것도 선거 대책으로 보면 납득이 간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한 "총선 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한을 실현해 외교성과를 올리겠다는 시나리오를 단념하고 싶지 않았다"라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한국이 중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처를 하지 않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국은 코로나 방역의 모범"이라는 문 대통령의 3월 9일 발언도 "선거용"이라고 깎아내리면서 바이러스라는 보이지 않는 적과 싸우는 국민에게는 "잡음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일본의 보수신문인 요미우리가 일제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입국 제한 등의 문제로 한일 관계가 꼬인 상황에서 한국 정부를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달 11일 '한일의 현장, 문 대통령의 실상'이라는 주제의 시리즈 첫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시절의 경험 때문에 한일갈등 핵심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에서 '피해자 중심주의'를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