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2주간 브리핑실 기자 출입 제한…"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

정부가 매일 정례적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온라인 브리핑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실천하자고 강조한 만큼 브리핑 형식도 기자들과 대면하지 않는 방식으로 바꾸기로 한 것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23일부터 온라인 브리핑을 하겠다"고 밝혔다.

중대본과 방대본은 각각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매일 한차례 대국민 브리핑을 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아왔다.

하지만 23일부터는 기자들의 브리핑 장소 출입이 제한된다.

당국자는 언론사 질문을 카카오톡으로 받아 브리핑하면서 답변한다.

서울과의 화상 연결도 이뤄지지 않는다.

그간 서울에 있는 기자들은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질문을 해왔다.

중대본은 "언론사에 최소 2주간 협조를 부탁한다"며 "중대본이 있는 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내 기자실은 띄워 앉기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적용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