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입국자 4분의3 이상이 우리국민…세계 발생상황·입국규모 등 종합적 검토"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빗장을 완전히 닫기보다는 국내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해외유입 증가세와 관련해 특별입국절차 확대 여부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발생상황에 맞춰 일관되게 입국자 해외유입 방지를 위한 정책을 실천하고 펴나갈 것"이라며 "다만 그 근저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입국을 아예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정책을 펴되 해외 발생상황, 입국 규모,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국내 상황 등을 종합해서 검토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8명 중 해외 유입과 관련한 사례는 15명이었다.

유럽에서 들어온 경우가 8명, 미국 3명, 캐나다·필리핀·이란 각각 1명, 콜롬비아와 미국을 거친 경우가 1명이었다.

유럽발 외의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을 강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권 부본부장은 "사실 (입국자의) 거의 4분의 3 이상이 우리 국적을 가진 우리 국민들"이라며 "국적은 다르지만 교포 내지 동포로 보이는 사례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정부는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달 3일 중국 본토를 시작으로 홍콩·마카오, 일본, 이란 등으로 특별입국절차 적용국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다 19일부터 출발국에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로 보편화했다.

이날 0시부터는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장기 체류자는 음성이 나오더라도 2주간 격리 생활을 하도록 하는 등 검역 절차를 강화했다.

그러나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악화하자 유럽 외 지역에서 출발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이러한 검역 절차를 적용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