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신도의 40% 55명 집단감염…자진폐쇄 기간 연장

경기 성남시는 중원구 은행동에 사는 29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성남 은혜의강 교회 관련 2명 추가 확진…총 69명 감염

이 여성은 앞서 지난 9일 은혜의 강 교회 신도 가운데 처음으로 확진된 33세 남성의 부인으로 자가격리 상태였다.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에 거주하는 36세 여성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이 여성의 남편(35)은 은혜의 강 교회 신도의 직장동료로, 앞서 21일 확진 판정이 났다.

은혜의 강 교회 신도를 기준으로 보면 용인 거주 이 36세 여성은 남편에 이어 3차 감염자가 된다.

이에 따라 은혜의 강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모두 69명(목사 부부와 신도 55명, 접촉한 가족과 지인 14명)으로 늘어났다.

지금까지 은혜의 강 교회의 목사 부부와 신도들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전체 136명 가운데 55명(40.4%)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은혜의 강 교회는 첫 확진자가 나온 9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교회를 자진 폐쇄한 데 이어 목사와 신도 다수가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를 받게 됨에 따라 폐쇄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