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2명으로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수도권 내 최대 집단감염 사례로, 전날 집계치보다 4명 증가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8일 이후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콜센터가 입주한 코리아빌딩에서 근무하는 직원 96명, 이들의 접촉자 56명이다.

전날 추가 확진자 4명 중 3명은 코리아빌딩 11층에 근무하는 직원이고, 나머지 1명은 접촉자로 파악됐다.

방대본은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의 방문 장소와 접촉자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